김해시, 가락국 시조대왕 수로왕 춘향대제 봉행 행사 열려
김해시, 가락국 시조대왕 수로왕 춘향대제 봉행 행사 열려
  • 김병철 kbc5995@seoulilbo.con
  • 승인 2019.04.19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행수로왕릉 2천 명 운집 1800년 전통 지켜봐
가락국 시조 수로왕 춘향대제 봉행 /김해시 

가락국 시조 수로왕을 기리는 춘향대제가 제43회 가야문화축제 둘째날인 19일 수로왕릉(국가사적 제73호) 내 숭선전과 숭안전에서 봉행됐다.

숭선전 참봉에게서 망장을 받아 초헌관으로 추대된 허성곤 김해시장을 비롯해 아헌관 김종성 가락중앙청년회 회장, 종헌관 박의규 김해향교 유림과 함께 김용길 가락부산광역시종친회 지도위원과 숭선전제례 집례기능이수자인 김성영씨가 각각 대축과 집례를 맡아 대제를 진행했다.

이날 민홍철·김정호 국회의원과 전국의 종친회, 시민 등 2천여 명이 자리를 함께 해 수로왕을 비롯해 2대 도왕부터 9개 숙왕까지 가락국 9왕조의 왕과 와비를 추모했다.

김해시의 대표적인 전통제례 행사 중 하나인 춘·추향대제는 가락국의 명맥을 김해가 계승하고 있다는 증거로서 가락국이 신라에 병합된 이후에도 국가에서 주관해 1800여년을 이어와 역사적 가치가 탁월하다.

허 시장은 “숭선전 춘·추향대제는 김해 김씨 시조인 수로왕과 허씨를 모시는 제례로 시작됐으나 그 전승 과정에서 특정 집안만의 제례를 넘어 김해를 중심으로 한 경남도민의 공동 제례가 됐다”며 “가야사 복원사업으로 그 어느 때보다 가야에 대한 관심이 고조된 가운데 춘향대제가 열리게 돼 더욱 각별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숭선전(崇善殿)은 가락국을 세운 시조대왕 수로왕과 시조왕비 허왕후의 신위를 봉안하고 제향을 올리는 전각으로 우리나라 8전(殿) 중 하나이다.

2대부터 9대까지 8왕조 왕과 왕비의 신위는 숭안전(崇安殿)에 봉안하고 제향을 올린다.

숭선전 제례는 경남도 무형문화재 제11호이며 매년 음력 3월 15일, 9월 15일에 대제(大祭)를 봉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