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선 "KBS 관련자와 유포자 손해배상 청구할 것"
김영선 "KBS 관련자와 유포자 손해배상 청구할 것"
  • 이진화 기자 silbo@seoulilbo.com
  • 승인 2019.04.19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채용 비리와 전혀 무관
김영선 전 자유한국당 의원
김영선 전 자유한국당 의원

(이진화 기자) 김영선 전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은 19일 전날 보도된 KT 채용관련와 관련 "KBS 관련자와 유포자를 명예훼손으로 처벌을 요구하고 손해배상을 청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보도된 김영선 KT 채용과 전혀 관계가 없다. 저와 전혀 무관하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악의적으로 남부지검은 조작적 언론플레이로 야당 정치인을 탄압하고, 허위의 수사공적을 얻고자 인격학살을 감행하고 있다"며 "정치인생 20년 동안 보다나은 사회를 위해 일로 매진해온 본인의 명예를 부당하게 훼손하는 정치검찰의 농락과 횡포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이 사안에 관해서는 본인이 피의자도 아니고, 청탁과 관련된 것 뿐만 아니라   어떠한 일로도 KT와 부당한 일을 한 적이 없다"며 "이런 악의적인 왜곡보도에 관련해서는 명예훼손 뿐만 아니라, 정정당당하게 의정활동을 해온 모든 정치활동을 허위뉴스로 짓밟는 행위에 관해서는 강력하게 항의하고 시정을 요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아무런 근거 없이 피의자도 아니고, 피의사실에 대해 어떤 점에 관해서도 아무런 관련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마치 피의사실을 청탁한 것처럼 허위사실을 흘리는 검찰이야말로 수사 받아 마땅하고 처벌받아야 마땅하다"면서 "이런 허위사실을 만들어 발표하는 검찰 행태와 사실에 근거하지 않는 명예훼손에 적극 가담하는 언론이 행해져서는 안되며, 명예훼손에 행하는 경우에는 철저히 그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