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야구대표팀, 프리미어 12 서울 예선 라운드 첫 상대 '호주'
한국 야구대표팀, 프리미어 12 서울 예선 라운드 첫 상대 '호주'
  • 신다비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4.15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카르도 프라카리(가운데) WBSC 회장이 15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 12 서울 예선라운드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리카르도 프라카리(가운데) WBSC 회장이 15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 12 서울 예선라운드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신다비 기자) 한국 야구대표팀이 '2019 프리미어 12' 서울 예선 라운드 첫 경기에서 호주를 상대한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CS)는 15일 서울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2019 WBSC 프리미어12 서울 예선라운드 WBSC-KBO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대회 일정을 밝혔다.

11월 6~8일 소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서울 예선 라운드에서 세계랭킹 3위 한국은 쿠바(5위), 캐나다(10위), 호주(7위)와 C조에 편성돼 경기를 치른다.

이 대회 초대 챔피언인 한국은 호주와 11월6일 오후 7시 첫 경기를 한다. 7일 오후 7시에는 캐나다, 8일 오후 7시에는 쿠바와 맞붙는다.

서울 라운드 첫 경기는 6일 낮 12시 캐나다-쿠바전이다. 7일 낮 12시에는 호주-쿠바가 격돌하고, 8일 낮 12시에는 캐나다-호주가 경기를 펼친다.

이번 프리미어12에는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 직행 티켓이 걸려있다. 한국이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오세아니아 국가 중 가장 높은 순위에 오르면 도쿄올림픽 직행권을 확보할 수 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리카르도 프라카리 WBSC 회장은 "이번 프리미어12는 2020년 도쿄 올림픽 야구 출전권이 걸린 중요한 대회"라며 "이번 대회는 (2015년) 첫 대회보다 수준이 높을 것이다. 첫 경기부터 뜨거울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운찬 KBO 총재는 "2015년 초대 대회 우승국이자 디펜딩챔피언으로서 이번 2회 대회 예선 라운드를 고척스카이돔에서 개최하게 돼 영광이다. KBO는 WBSC와 함께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