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아시아나 한때 재계 7위서 중견기업 수준 추락
금호아시아나 한때 재계 7위서 중견기업 수준 추락
  • 송승화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4.15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전체 연간매출 중 아시아나항공이 60% 차지
자산 규모도 대폭 축소 불가피…재계 60위에도 미치지 못할 듯

(송승화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이 핵심 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게 되면서 그룹 규모는 중견기업 수준으로 축소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그룹 지배구조에서 금호고속과 금호산업만 남게 되며, 한때 재계 7위에 올랐던 순위도 60위권 아래로 추락할 것으로 보인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금호고속→금호산업→아시아나항공→아시아나IDT로 이어지는 지배구조다. 아시아나항공은 그룹 전체 연간 매출의 60%를 차지하는 핵심 계열사다.

또한, 아시아나항공은 현재 에어부산(보유 지분율 44.2%), 아시아나IDT(76.2%), 아시아나에어포트(100%), 아시아나세이버(80%), 아시아나개발(100%), 에어서울(100%) 등을 계열사로 거느리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게 되면 매출액에서 큰 폭의 감소가 불가피하다. 지난해 금호아시아나그룹 별도기준 매출액은 9조7329억원이다. 이 가운데 아시아나 항공이 기록한 별도기준 매출액은 6조2012억원으로 63.7%를 차지한다. 같은 기간 금호산업과 금호고속이 기록한 매출액은 각각 1조3767억원, 4232억원이었다.

자산 규모도 축소된다. 지난해 아시아나항공의 자산은 6조9250억원으로 그룹 총자산 11조4894억원의 60%를 차지했다. 사실상 그룹이 3분의 1 규모로 쪼그라드는 셈이다.

일각에서는 아시아나항공이 보유한 자회사가 함께 매각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 전망이 현실화된다면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전체 매출에서 70% 이상이 빠질 수 있다.

업계는 아시아나항공이 매각되면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자산 규모는 4조원대로 추락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는 재계 60위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2006년 대우건설과 2008년 대한통운을 인수하며 몸집을 불렸다. 이 당시 그룹 자산 규모 26조원으로 재계 순위 7위에 오르기도 했다.

하지만 무리한 사세확장에 제동이 걸렸다. 글로벌 금융위기를 넘지 못하고 재무구조가 악화되며 2009년 그룹 경영권을 산업은행에 내줬다.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은 2015년 지주사인 금호산업을 인수하며 그룹 정상화를 추진했다. 이 역시 금호타이어 인수 과정에서 자금 마련에 실패하며 꿈을 이루지 못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