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통산 5번째 마스터스 우승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통산 5번째 마스터스 우승
  • 신다비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4.15 13:2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이거 우즈./뉴시스
타이거 우즈./뉴시스

(신다비 기자)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개인 통산 5번째 그린 재킷을 입었다.

우즈는 15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 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토너먼트(총상금 1100만 달러) 마지막 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4개를 쳐 2언더파 70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를 친 우즈는 2위 그룹을 1타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1997년, 2001년, 2002년, 2005년에 이어 우즈의 통산 5번째 마스터스 우승이다. 역대 마스터스 최다 우승자인 잭 니클라우스(6회 우승)를 바짝 추격했다.

우승 상금으로 207만 달러(한화 약 23억5000만원)를 받는다.

11년 만의 메이저대회 우승이다. 2008년 US오픈 이후 11년 만에 통산 15번째 메이저대회 우승을 거머쥐었다. 또한 81번째 PGA 투어 우승을 차지해 샘 스니드(미국)의 최다승(82승) 기록에 턱밑까지 따라붙었다.

공동 2위로 4라운드를 시작한 우즈는 3번홀에서 버디를 잡아내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4, 5번홀에서 연속 보기를 범했지만, 7, 8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낚아 타수를 줄였다. 10번 홀에서 보기를 범했지만, 최고의 난이도로 꼽히는 '아멘 코너'인 11, 12번홀을 파로 막은 후 13번홀에서 버디를 낚아 우승 가능성을 높였다.

우즈는 15번 홀에서도 버디를 잡아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경쟁자인 프란체스코 몰리나리(이탈리아)는 15번홀에서 워터 해저드에 공을 빠뜨리는 등 더블보기를 기록했다.

우즈는 16번홀에서도 버디 퍼트에 성공해 2위 그룹을 2타차로 따돌렸다. 17번홀을 파로 막은 우즈는 18번홀에서 위기에 빠졌지만, 보기를 기록해 1타차 우승을 거머쥐었다.

타이거우즈의 이번 우승은 통산 80번째 우승이자 11년 만의 메이저 타이틀이란 점에서 의미가 깊다. 마스터스 기준으로는 14년 만의 우승이다.

한국 선수 중 유일하게 마스터스에 출전한 김시우(24)는 3타를 줄여 5언더파 283타로 공동 21위에 올랐다. 마스터스 개인 최고 성적을 경신했다.

1975년생인 타이거우즈가 올해로 44살이란 점을 감안하면 그의 활약은 특히 돋보인다. 역대 최고령 우승 선수인 줄리어스 보로스(당시 48세)의 기록을 갈아치울 수 있을 지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종교자유는 기본 인권입니다 인권운동 2019-04-16 21:14:56
종교자유는 기본 인권입니다 인권운동 잘 한다
종교자유정책연구원 검색해서 공부합시다 적극홍보합시다

성범죄 1위하는 똥목사놈들이 (인터넷 검색창에서 성범죄 1위목사 검색확인)

특히 기독교인과 사장이 기독교인 개독회사에서

아직도 종교차별하고 지랄한다

성범죄 1위 똥목사 웃긴다 하하하 여자들이 불쌍하다

나는 성범죄 1위 똥목사보다 낫다하하하

성범죄 1위 똥목사들은 여신도 먹지말고 빵과 치킨을 먹어라

공직자 종교차별신고는 문광부 홈페이지 들어가 하십시요

인터넷 검색창에서 종교 개판이다 검색해서 필독하고

초딩도 아는 종교사기 속지말자 (양심불량사기금지)

====================================

대통령님 삼일절날 부탁합니다

대통령님 서울시장님 삼일절 100주년 기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