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교장 방문한 민주당 지도부와 박원순 서울시장
경교장 방문한 민주당 지도부와 박원순 서울시장
  • 박진우 기자 1124jinu@seoulilbo.com
  • 승인 2019.04.08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8일 서울 종로구 경교장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 앞서 경교장을 둘러보고 있다.경교장은 지난 1945년 임시정부의 첫 국무회의가 열렸던 곳이자 故 김구 선생이 타계 전까지 집무실과 숙소로 사용한 곳이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8일 서울 종로구 경교장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 앞서 경교장을 둘러보고 있다.경교장은 지난 1945년 임시정부의 첫 국무회의가 열렸던 곳이자 故 김구 선생이 타계 전까지 집무실과 숙소로 사용한 곳이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8일 서울 종로구 경교장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 앞서 경교장을 둘러보고 있다.경교장은 지난 1945년 임시정부의 첫 국무회의가 열렸던 곳이자 故 김구 선생이 타계 전까지 집무실과 숙소로 사용한 곳이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8일 서울 종로구 경교장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 앞서 경교장을 둘러보고 있다.경교장은 지난 1945년 임시정부의 첫 국무회의가 열렸던 곳이자 故 김구 선생이 타계 전까지 집무실과 숙소로 사용한 곳이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8일 서울 종로구 경교장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 앞서 경교장을 둘러보고 있다.경교장은 지난 1945년 임시정부의 첫 국무회의가 열렸던 곳이자 故 김구 선생이 타계 전까지 집무실과 숙소로 사용한 곳이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8일 서울 종로구 경교장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 앞서 경교장을 둘러보고 있다.경교장은 지난 1945년 임시정부의 첫 국무회의가 열렸던 곳이자 故 김구 선생이 타계 전까지 집무실과 숙소로 사용한 곳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