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종합사회복지관, 복지시설 평가 2회 연속 낙제점
공주시종합사회복지관, 복지시설 평가 2회 연속 낙제점
  • 송승화 기자 ssong1007@naver.com
  • 승인 2019.04.03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 발표 따르면 총 6개 평가 항목 중 4개 등급 최하위 F
김정섭 시장, 평생교육 프로그램 위주 벌어진 일, 민간 위탁 고려
공주시종합사회복지관 전경
공주시종합사회복지관 전경

(서울일보=송승화 기자) 보건복지부가 지난달 발표한 사회복지시설 평가 결과에서  공주시가 운영하는 공주시종합사회복지관이 2회(6년) 연속 최하위등급인 F 등급을 받았다.

이는 보건복지부가 전국 803개소 사회복지관과 양로시설 등을 대상으로 3년마다 조사한 결과다.

총 6가지로 분류된 평가 영역별 등급에서 공주시종합사회복지관은 인적자원관리, 프로그램서비스, 이용자 권리, 지역사회관계 4영역에서 최하위 F를 받았으며 재정 조직운영은 D, 시설 및 환경은 A 등급을 받았다.

조사 결과에서 A 등급은 90점 이상, B 등급은 80에서 90점, C 등급은 70에서 80점, D 등급은 60에서 70점, F 등급은 60점 미만에 해당한다.

평가 영역 중 ‘인적자원관리’는 시설의 규정 직원 수 대비 직원 충원율, 근속율, 자격증 소지율, 시설장 전문성 등이며 ‘프로그램 서비스’는 해당 시설이 운영하는 프로그램 운영 등 이다.

또한, ‘이용자 권리’는 이용자의 비밀보장과 고충 처리를 ‘지역사회 관계’는 외부자원 개발, 후원금(품) 사용, 자원봉사자 관리 등이 해당된다.

보건복지부가 지난 달 전국 사회복지기관을 대상으로 한 결과에서 공주시종합사회복지관이 2회 연속 최하위에 속하는 F  등급의 평가를 받았다.(자료=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가 지난 달 전국 사회복지기관을 대상으로 한 결과에서 공주시종합사회복지관이 2회 연속 최하위에 속하는 F 등급의 평가를 받았다.(자료=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는 결과와 관련 D부터 F등급에 대해 ‘시설운영 개선계획’을 제출받아 점검할 방침이며 전문가로 구성된 ‘품질관리단’이 시설을 방문해 시설운영 전반에 대해 개선을 지원 한다.

또 2회 이상 연속 F등급 평가를 받은 시설에 대해 유형별 운영 기준 및 필수 기능 등을 고려해 시설명칭 사용제한, 운영 주체 변경 권고 등의 조치를 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김정섭 공주시장은 “(복지관이)시내에 있으면 좋았겠다. 보건복지부는 프로그램, 전문성, 다문화 정책 등을 평가하는데 주로 평생교육 프로그램에 치우쳐서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곳(지역)은 복지관을 민간이 위탁하는 곳도 있는데 한번 살펴보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공주시와 같은 지방자치단체 운영 시설의 낮은 평가와 관련 담당 공무원의 잦은 인사이동과 시설 고유 업무보다는 지자체 행사장 대여 등 단순 시설관리에 치중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