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전통상설시장상인회 축제보조금 의혹 ‘일단락’
예산군 전통상설시장상인회 축제보조금 의혹 ‘일단락’
  • 임진서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4.01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군유지 사용료 의혹, 정산서 문제없음” 밝혀

(임진서 기자) 예산군 전통상설시장상인회가 일부 노점상인들이 의혹을 제기해 파문이 일었던 축제보조금·군유지 사용료 의혹 논란이 일단락됐다.

4월 1일 조세제 상인회장에 따르면 A모(전 상설시장부회장)씨가 그동안 일부 노점 상인들과 함께 지난해 품바축제 보조금 사용 내역과 군 공유지 사용료 내역들을 상세히 밝히라며 문제를 제기해 왔으나 예산경찰서 조사결과 최근 ‘혐의없음’으로 밝혀졌다.

제보자인 노점상인회원인 D모(여)씨는 “5일장이 설 때마다 징수되는 사용료와 회원들이 내는 회비 1만원 사용처에 대한 내역을 알 수 없다”며 사용처에 대한 문제를 제기해왔다.

전통상설상인회는 상가 상인회와 노점상 상인회가 합병된 이후 1년 6개월 만에 축제보조금 지출 내역과 군유지 사용료 등과 관련해 상세한 사용내역을 주장하며 불협화음을 빚어왔다.

노점상인회 측은 지난해 추석에 개최됐던 품바축제 행사 보조금 결산과 5일장 설 때마다 회원이 내는 1만원의 회비와 군유지 사용료 내역 등에 대한 의혹을 줄곧 제기해왔다.

예산군은 전통상설시장에 현금 지원 대신 시설물 유지 보수 등과 화합·소통을 통한 상설시장 홍보 마케팅을 위한 경영, 행사 등은 물론 중소기업청 소관 보조금이나 청년사업 등 인테리어, 교육, 전문가, 컨설팅 등을 지원하고 있다.

읍 관계자는 “현재 전통상인회 측에는 5일 상설시장 군유지 사용료인 5400원 이외에는 받는 비용이 일체 없다”고 말했다.

상설시장 상인들은 이구동성 “현 상설시장안의 문제는 예산사용 잘못보다 사용료 임대를 목적으로 한 일부 상인회원들의 이기적인 행위가 포함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조세제 상인회장은 “상인회원들에게 받는 것은 회비 1만원과 군유지 사용료 3000원이다. 지난달 말 예산경찰서조사 결과, 2018년도 예산사용 정산서에 문제가 없다고 밝혀졌고 3월초 세무회계법인에 결산을 위탁한 상태”라며 “인건비와 유지보수비, 청소비 수리비 등을 빼면 정산을 해도 남는 게 없는 예산 사용에 의혹을 제기해 심각한 명예손상을 초래한 것에 대해서는 형사 처벌을 깊이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