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문재인 정권, 전형적인 이중 잣대·정치공세이다"
황교안"문재인 정권, 전형적인 이중 잣대·정치공세이다"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9.03.28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2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모두발언을 통해 이번 주 국회 인사청문회를 마친 장관 후보자 7명에 대해 "모두 다 부적격자이다"며 "전원 지명을 철회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민 여러분께서 이번 인사청문회를 보면서 이런 사람들에게 국정을 맡길 수 있겠나 잘 판단한 기회가 됐으리라 생각한다"며 "완벽한 무자격자를 장관 후보자로 내놓는 것 자체가 국민의 비판 따위는 신경쓰지 않겠다는 것이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이어 "정권의 오만한 자세를 여실히 보여준다"며 "국민을 위해 봉사할 장관이 아니라 대통령과 정권에 충성할 사람들만 쓰겠다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이런 부적격자들을 체크했다고 주장하는 청와대 검증라인도 교체해야 한다. 거듭 사과만 할 일이 아니다"라며 "막무가내로 임명한다면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임면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황 대표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정 성접대 의혹 사건에 대한 검찰과거사조사위원회위의 재수사 권고에 대해 "전형적인 이중 잣대·정치공세이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어 "지금 이 정권은 자신만 옳고 남들은 다 틀렸다고 하는 오만한 이중 잣대로 국정을 농단하고 있다"며 "국민들 먹고 사는 문제부터 해결하라고 하는데 경제적 문제를 해결하지 못해서 적폐몰이로 정권을 유지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또 "당시 함께 인사검증 업무를 담당했는데도 여당 국회의원이 된 조응천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은 뺐다. 그리고 야당 사람들만 수사하라고 하고 있다. 치졸한 발상이다"며 "저에게는 책임을 지라고 한다. 그런데 정작 사건을 담당했던 채동욱 당시 검찰총장에 대해선 왜 한마디도 안 하고 있는 것이냐"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특검을 할 것이면 제대로 다해봐야 하는 것 아니냐. 문제가 되는 버닝썬 사건과 관련해 현 정부 실세, 청와대 개입설이 파다한데도 아무런 조치가 없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아울러 "검찰과 경찰을 믿기 어려운 상황에서 바로 특검에 맡겨야 하는 것 아닌가. 김태우 폭로사건, 손혜원 투기의혹도 수사가 전혀 진행되지 않고 있다"며 "드루킹도 재특검 목소리도 높다. 그런데도 지난 정권만 파헤친다고 하는 이중 잣대에 대해 국민들께서 심판하시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