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김연철 장관후보자, 천안함 폭침 부정해온 사람"
나경원 "김연철 장관후보자, 천안함 폭침 부정해온 사람"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9.03.26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한 나경원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통해 문재인 정부 2기 내각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지명 후보자들이 흠이 있다면 스스로 그 자리에서 물러나는 게 맞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이번 인사청문회 핵심은 늘 이 정권이 하는 대로 내로남불의 사례를 모아놓은 것이고 이런 인사청문회를 과연 해야 되는지, 인사청문회의 존재 이유 자체를 의문케 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최정호 국토부 장관후보자에 대해 어제 인사청문회를 해보니 쪼개기 증여, 갭투자, 가족 부동산 특혜가 있었다"며 "주택가격 안정을 가장 중요한 업무로 하는 주무부처 장관으로 부적합하다. 도덕성 문제를 넘어 국토투기부가 되는 게 아닌가 싶다"고 우려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오늘은 김연철 통일부 장관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예정돼 있다"며 "오늘 천안함이 폭침된 날인데 김 후보자는 천안함 폭침을 부정해온 사람이다. 인사청문회에서 도덕성, 자질 등 모든 것을 검증하겠지만 그런 검증에 앞서 이미 천안함 폭침을 부정한 장관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과연 할 필요가 있겠는가를 생각할 정도로 부적격이다"고 평가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내일로 예정돼 있는데 자료부실 제출, 증인 미합의 등으로 부실한 인사청문회가 예상된다"며 "그동안 의회에서 각종 청문회에 자료 요구를 그렇게 강하게 했던 박영선 장관후보자로서는 한마디로 내로남불의 전형이다"고 꼬집었다.

나 원내대표는 아울러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것에 대해 "청와대 압박이 제대로 작동했다고 생각한다"며 "이 정권의 사법부 겁박은 농단 수준이다. 대변인은 물론 홍보수석까지 지낸 분까지 앞장서서 압박했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한 "영장 기각은 국민 눈높이와는 다른 것으로 블랙리스트에 관여된 660명에게 면죄부를 주려는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영장 기각 사유에도 나타난 것처럼 청와대 관련성이 나타났기 때문에 더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재판 과정에서 이런 부분의 진실이 밝혀질 것을 기대해본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지금 문재인 대통령께서 뜬금없이 국회에서 일을 좀 하라고 하고 있다. 그 속뜻이 무엇이겠나. 결국 일 안하는 국회로 프레임을 짜놓고 사실상 공수처법, 선거법 개정안을 통과시키려는 의도로 밖에 안 보인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문 대통령께서 동남아 순방 이후에 김학의 사건 관련 재수사를 권고해 법무부와 검찰이 적극 호응하면서 '김학의 정국'이 됐다"며 "1타4피를 노린 것이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첫 번째는 곽상도 의원의 입을 막기 위한 것이고, 두 번째는 공수처를 밀어 붙이기 위한 국민선동이다"며 "세 번째는 이 사건으로 인사청문회를 덮고 이슈를 다른 곳으로 돌리려는 의도로밖에 안 보인다. 네 번째는 하노이 회담 결렬 등의 문재인 정권에 대한 비판의 눈을 돌리려고 하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아울러 "김학의 사건의 특검을 요구한다. 그리고 우리가 제기했던 의혹도 특검을 하자"며 "여당이 정말 '김학의 사건'에 대한 진실을 밝히고자하면 드루킹 불법 댓글조작이나 김태우 등에 대해 특검을 하자"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