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원 대회장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조직위 방문
조정원 대회장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조직위 방문
  • 이훈균 suwon1169@naver.com
  • 승인 2019.03.22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세계태권도연맹 총재(조정원) 대회 준비상황에 만족 -
(사진-충북도)
(사진-충북도)

 

조정원 대회장(세계태권도연맹 총재)은 22일 충주 무예마스터십 조직위원회를 방문하여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종목, 선수 참가, 경기운영, 숙박·급식·수송 등 대회 준비상황을 점검하였다.

점검에는 세계태권도연맹(WT)의 하스 라파티(Hoss Rafaty) 사무총장, 제리 링(Jerry ling) 전략기획실장이 동행하였다.

개회식과 태권도․검도 경기가 열리게 될 주경기장인 충주체육관도 찾아서 개회식 진행, 시설 배치, 주차장 운영 등에 대해 꼼꼼히 확인하였다.

조정원 대회장은 “조직위와 충주체육관을 둘러보니 대회가 체계적으로 잘 준비되고 있는 것 같다.”면서,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이 성공적인 대회로서 전 세계에 깊은 인상을 주고, 나아가 국제종합무예경기대회의 표준 모델이 될 수 있도록 남은 기간 세심하게, 철저히 준비해 나가자.”고 당부하였다.

조정원 대회장은 지난해 11월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대회장으로 위촉된 이래 명예대회장인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과 함께 국제 스포츠계 인사들에게 충주 무예마스터십을 적극 알리면서 대회의 위상을 높이고 그간 무예마스터십 참여에 미온적이던 유도, 우슈 등 여타 종목의 국제연맹(IF)들을 직접 설득하여 무예마스터십에 참여하는 데에도 크게 일조하였다.

특히, 참여 종목 중 제일 먼저 랭킹 포인트를 부여하며 우수선수들의 참여를 유도하고 있으며 타 종목으로 확산되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은 충주체육관 등 충주시의 6개 경기장에서 8월 30일부터 9월 6일까지 개최되며 태권도, 유도, 삼보, 무에타이 등 22개 종목 100개국 4천여 명의 세계 최고 기량의 선수와 임원이 참가할 예정이다.

경기대회 뿐만 아니라 세계 최초의 국제무예영화제와 각종 무예체험행사, 무예관련 학술대회, 무예산업박람회, 충주세계무술축제 등 풍성한 문화행사도 함께 열리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