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윤리특위 한국당 추천 자문위원 전원 사퇴
국회 윤리특위 한국당 추천 자문위원 전원 사퇴
  • 송승화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3.21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폄훼’ 의원 징계 난항 예상
한국당이 추천한 국회윤리특별위원회 윤리심사자문위원 3명이 돌연 사퇴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야 윤리특위 간사회동. /뉴시스
한국당이 추천한 국회윤리특별위원회 윤리심사자문위원 3명이 돌연 사퇴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야 윤리특위 간사회동. /뉴시스

(송승화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당 대표 취임 이후 보름이 지나도록 ‘5·18 폄훼’ 발언을 한 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에 대한 징계를 미루고 있는 사이 한국당이 추천한 국회윤리특별위원회 윤리심사자문위원 3명이 돌연 사퇴한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이들에 대한 징계도 난항이 예상된다.

21일 윤리특위에 따르면 한국당 추천 자문위원인 홍성걸 국민대 행정정책학부 교수, 차동언 법무법인(유한) 대륙아주 변호사, 조상규 법무법인(주원) 파트너 변호사는 최근 한국당 원내지도부에 사퇴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윤리특위는 지난 7일 전체회의를 열고 ‘5·18 망언 공청회’ 논란에 휩싸인 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 등 20대 국회 이후 제출된 국회의원들의 징계안 18건을 일괄 상정해 자문위에 넘겼다.

자문위가 각각의 징계안에 대해 최장 2개월 내 징계수위를 결정하면 윤리위와 징계심사소위원회가 회의를 통해 징계수위를 최종 결정하게 된다.

이에 자문위는 내달 9일까지 해당 징계안에 대한 의견을 낼 예정이었으나, 한국당 추천 위원 3명이 모두 사퇴 의사를 밝히면서 향후 구성·활동이 불투명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