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미세먼지 문제 해결에 이념·정파 없다”
반기문 “미세먼지 문제 해결에 이념·정파 없다”
  • 이진화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3.21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처 최우선 과제로 집중 당부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국가기구의 위원장직을 수락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21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포부를 밝히고 있다. /뉴시스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국가기구의 위원장직을 수락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21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포부를 밝히고 있다. /뉴시스

(이진화 기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21일 "미세먼지 줄이기가 전 국민의 건강과 생명이 달린 문제이기에 부처의 최우선 과제로 삼고 모든 문제에 유연성과 집중성을 당부드린다"고 했다.

특히 정치권에는 "미세먼지 문제를 정치적 이해득실에 따라 접근해서는 안될 것"이라며 "미세먼지에는 이념도, 정파도, 갈등도 없다"고 강조하며 초당적 협력을 당부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 직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국제적 성공 사례를 찾아 우리 실정에 맞는 최상의 모델을 만들어보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반 전 총장은 "정부는 이미 미세먼지를 국가적 재난으로 지정했다"며 "목표를 세웠으면 달성해야 한다. 정부 각 부처는 특단의 각오로 미세먼지와의 전쟁에 임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반 전 총장은 위원장직을 수락한 소회에서 "(유엔 사무총장) 퇴임한 이후 세계 곳곳을 다니며 파리 기후변화 협약 이행과 지구 생태 환경 복원, 17개 지속가능발전 목표를 위한 전 세계의 노력을 호소해왔다"며 "이번엔 국가적 중책 제의를 받았고 필생의 과제를 다시 한번 정면에서 실천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해서 수락했다"고 밝혔다.

다만 "망설임도 없지 않아 있었다"며 "많은 분들이 우려와 걱정도 표시했다. 미세먼지는 여러 국내외적인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문제라 해결이 쉽지 않고, 해결한다고 해도 시간이 오래 걸린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