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창원 경제가 너무 어렵다. 창원의 경제가 무너지고 있다"
손학규 "창원 경제가 너무 어렵다. 창원의 경제가 무너지고 있다"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9.03.21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4·3재보궐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1일 오전 경남 창원성산구 바른미래당 이재환 후보를 자원하는 손학규 대표가 "우리 창원 경제가 너무 어렵다. 창원의 경제가 무너지고 있다"며 "창원을 그동안 지배해온 수구 보수세력, 이제는 확 디비뿌려야 한다. 창원경제를 주물러온 노조세력, 민주노총 세력 이제는 확 디비뿌려야 한다"라고 외쳤다. 

손 대표는 이날 "젊은 인재, 패기만만한 기호 3번 이재환이 나왔다. 이재환을 앞세워 창원을 확 디비뿌리겠다"라며 "대한민국 경제를 살리고 창원 경제를 살려서 창원 시민들이 떳떳하게 얼굴을 펴고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야 한다. 이재환이 창원의 민생을 보살피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창원 성산 지역에는 더불어민주당 권민호 후보, 자유한국당 강기윤 후보, 바른미래당 이재환 후보, 정의당 여영국 후보, 민중당 손석형 후보, 대한애국당 진순정 후보, 무소속 김종서 후보 등 7명이 출사표를 던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