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문재인 정부, 좌파사회주의 경제실험이 창원경제 무너뜨렸다"
황교안 "문재인 정부, 좌파사회주의 경제실험이 창원경제 무너뜨렸다"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9.03.21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4·3보궐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1일 오전 창원 성산구 강기윤 후보 선거사무소 앞에서 강기윤 후보의 출정식에 참석해 "창원경제 폭망 주범은 문재인 정부이며 실패한 좌파사회주의 경제실험이 창원경제를 무너뜨렸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창원은 제1호 계획도시로 기계산업의 중추이자 우리 한국 경제의 견인차였다"며 "근데 지금은 어떤가. 정말 엉망이다. 특히 경제가 엉망이다. 대기업은 휘청이고 중소기업은 줄도산 해 일자리가 사라지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막무가내로 탈원전을 밀어붙여 창원대표 대기업이 직격탄을 맞았고 300개 협력업체가 문 닫을 위기이다"며 "아무 대책 없이, 국민적 합의도 없이 탈원전을 밀어붙이는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야 겠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또 "문재인 대통령은 '사람이 먼저'라고 한다. 근데 창원시민들은 사람 아니냐"며 "문 대통령이 먼저 챙길 건 개성공단이 아니라 창원공단이다. 근데 지금 우리 정부는 뭐하고 있냐"고 말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이 정부는 할 일은 안 하고 안해야 할 일을 한다"며 "이번 선거에서도 온갖 꼼수로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허겁지겁 단일화 한다고 난리다. 말은 단일화인데 실체는 좌파연합, 좌파야합이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아울러 "야합하지 않고서는 선거도 못 치를 정당이 뭐 하겠다고 나와서 이러는 건가. 차라리 문 닫아야 되는 것 아닌가. 실패한 좌파정당들의 야합, 백번 단일화해도 창원경제를 살리겠냐"며 "한국당은 치사한 꼼수 안 쓰고 정정당당히 싸워 이기겠다"고 다짐했다.

황 대표는 또한 "제가 강기윤 후보와 함께 창원경제를 살리는데 온힘 다 쓰겠다. 탈원전 함께 막고 창원공단을 살릴 특단의 대책을 조속히 세우겠다"며 "강기윤 후보에게 압승을 선물해 달라. 이번에 표로 이 정부를 심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보궐선거 후보 출정식에는 황 대표를 비롯해 나경원 원내대표, 한선교 사무총장 등 당 지도부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 기윤 후보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태호 전 경남지사 등이  대거 선거운동을 전폭적으로 지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