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창원국가산단 전문인력 양성 배출
경상남도, 창원국가산단 전문인력 양성 배출
  • 김병철 kbc5995@seoulilbo.con
  • 승인 2019.03.21 0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벤처부의 2019년 ‘산업단지 스마트공장 전문인력 양성사업’ 선정
경상남도는

경상남도가 2019년부터 3년간 기업 재직자 750명과 학생 900명의 스마트공장 전문인력 양성하여 배출한다.

경상남도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고 한국산업단지공단이 전담 수행하는 ‘2019년 산업단지 스마트공장 전문인력 양성사업’에 선정돼 올해 25억 원의 국비를 지원받게 되었다고 지난 20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 2월 19일 선정돼 추진 중인 스마트산단 선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창원 국가산단 내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과 전문인력의 수요 증가에 따른 청년일자리를 확충하기 위함으로 산업 현장에 근접한 산학융합지구에 현장실습이 가능한 스마트랩을 구축하여 스마트공장 운영·설계·코디·컨설팅 등을 종합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경상남도와 창원시가 각 1억5천만 원씩을 매칭금 지원하고 산학융합원과 경상대학교, 경남대학교, 마산대학교가 수행기관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해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본부가 협력기관으로 참여한다.

이번 선정 심사에서 경남 산업단지에 특화된 교육과정과 체계적이고 실용적인 인력양성계획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으며, 경상남도와 창원시의 지속적인 재정지원 의지 또한 긍정적인 평가를 이끌어냈다.

경남지역 및 창원국가산업단지 제조기업의 스마트공장 활성화를 위하여 산업단지 입주기업 재직자 및 참여 대학의 재학생을 대상으로 지능형기계, 방산, 정밀기계, 메카트로닉스 등 특화 분야 교육시스템을 구축하여 3년간 기업체 재직자 750명과 대학생 900명의 스마트공장 전문 인력을 배출할 계획이다.

김영삼 경상남도 산업혁신과장은 “이 사업으로 유관기관 양성인력 포함하여 올해 스마트산업 인력 2,000명을 양성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하며 많은 도내 기업들이 스마트공장 구축에 따른 운용 전문인력 부족에 대한 불안감을 스마트공장 구축 장애요인으로 꼽고 있었는데 이번 사업 선정을 통하여 스마트 산단의 인적공급 기반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도 경상남도는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 뿐만 아니라 이를 관리·운용하고 개발할 스마트 제조 혁신 인재양성에 지속적으로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