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컬링 '리틀 팀 킴', 세계선수권 한일전 대승
여자컬링 '리틀 팀 킴', 세계선수권 한일전 대승
  • 신다비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3.20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컬링 대표팀./뉴시스
여자컬링 대표팀./뉴시스

(신다비 기자)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 '리틀 팀 킴'(춘천시청)이 2019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예선에서 한일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스킵 김민지가 이끄는 대표팀은 19일(현지시간) 덴마크 실케보르에서 열린 대회 예선 6차전에서 일본을 11-4로 완파했다.

일본은 후지사와 사츠키 스킵이 이끄는 팀이 아닌 나카지마 세이나 스킵의 팀이 출전했다.

대표팀은 앞서 벌어진 스위스와의 예선 5차전에서도 6-5로 신승을 거뒀다.

김민지, 김수진, 양태이, 김혜린으로 이뤄진 대표팀은 예선에서 5승 1패를 기록하게 됐다. 전날 스웨덴에만 패배했을 뿐 캐나다, 러시아, 미국, 스위스, 일본에 모두 승리했다.

대표팀은 스웨덴과 함께 공동 3위에 올라있다. 6승 1패를 거둔 중국, 러시아가 선두를 질주 중이다.

세계선수권대회 예선에는 13개국이 출전해 한 번씩 맞붙은 뒤 플레이오프 진출 팀을 가린다. 예선 1, 2위는 준결승에 직행하고 3위 팀과 6위 팀, 4위 팀과 5위 팀은 준결승 출전권을 놓고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컬링에서 각 팀은 스킵의 성을 딴다. 대표팀 또한 '팀 킴'이지만, 평창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딴 경북체육회와 구분하기 위해 '리틀 팀 킴'으로 불린다.

대표팀은 지난해 11월 2018 아시아 태평양컬링 선수권대회 우승국 자격으로 이번 세계선수권에 출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