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 세계랭킹 63→92위로 하락
정현, 세계랭킹 63→92위로 하락
  • 서울일보닷컴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3.18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현./뉴시스
정현./뉴시스

(신다비 기자)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23·한국체대)의 세계랭킹이 하락했다.

정현은 18일 발표된 남자프로테니스(ATP) 세계랭킹에서 29계단 하락한 92위를 기록했다.

허리 부상 탓에 18일 막을 내린 ATP 투어 BNP 파리바 오픈에 불참한 정현은 지난해 이 대회 8강 진출로 얻은 랭킹포인트 180을 잃어 세계랭킹이 90위대까지 떨어졌다.

정현은 부상으로 인해 지난 2월 ABN 암로월드토너먼트 이후 약 한 달 동안 대회에 나서지 못 하고 있다. 이에 정현은 오는 20일 열리는 마이애미오픈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마이애미 오픈에서 8강까지 오른 정현은 올해 대회에서 같은 성적을 올려야 랭킹 포인트 180을 지킬 수 있다.

노박 조코비치(32·세르비아), 라파엘 나달(33·스페인), 알렉산드르 즈베레프(22·독일)가 세계랭킹 1~3위를 지킨 가운데 BNP 파리바 오픈에서 우승한 도미니크 팀(26·오스트리아)이 8위에서 4위로 뛰어올랐다. 파리바 오픈에서 준우승한 로저 페더러(38·스위스)는 4위에서 5위로 내려앉았다.

아시아 국적 선수 가운데서는 니시코리 게이(30·일본)가 6위로 가장 높은 세계랭킹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