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해양경찰서, 인천지역 해상수난구호대책위원회 개최
인천해양경찰서, 인천지역 해상수난구호대책위원회 개최
  • 이원희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3.15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희 기자) 인천해양경찰서(서장 이방언)는 15일 인천시청 등 16개 기관 및 단체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농무기 대비 인천지역 해상수난구호대책위원회를 개최했다.

인천해경에 따르면, 이달부터 오는 7월까지는 해상에서 안개가 빈번히 발생하는 시기로 항해하는 선박 간 충돌 등 대형 해양사고 발생이 우려됨에 따라 국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 피해를 막기 위한 유관기관 간 대책회의가 열렸다고 전했다.

주요 논의 내용으로는 최근 3년간 농무기 해양사고 현황과 발생원인 분석, 농무로 인한 해양사고 예방 방안, 사고발생 시 유관기관 간 신속한 협력체제 구축 방안 등 이다.

인천해양경찰서 관계자는“농무기 도래에 따른 해상 저시정으로 각종 해양사고 증가 우려되어 수난구호 유관기관 간 긴밀한 구조구난 협력체제가 중요하다”라며 “예방활동을 강화하고 신속한 구조체계를 확립해 인명과 재산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3년간(16~18년) 관내 농무기(3월~7월) 해양사고는 227건으로 연중 발생한 해양사고 488건 중 47% 차치하였으며, 충돌·전복사고는 인명·재산피해와 직결되기 때문에 해양종사자의 안전의식 고취가 절실하게 필요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