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상반기 중 지방 권한 이향 절차 마무리"
이해찬 "상반기 중 지방 권한 이향 절차 마무리"
  • 박진우 기자 1124jinu@seoulilbo.com
  • 승인 2019.03.15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기관 이전, 선도 사업 등 현재 용역 중"

 

(박진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5일 지방분권과 관련 "지방이양일괄법도 함께 통과를 시켜서 여러가지 권한을 지방으로 이양하는 절차가 상반기 중 마무리 되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대전시청에서 열린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지방자치법이 이제 곧 통과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올해 지방소비세를 일부 올렸고 내년에 또 상향 조정을 한다"며 "그리고 2022년까지는 국세와 지방세 비중을 7:3으로 상향 조정하는 작업을 진행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에 맞춰서 재정분권 더 강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대표는 "현재 대전은 역시 4차 산업혁명의 선도 지역"이라며 "이 지역에는 정부 출연연구소도 많이 와있고 첨단 기업들이 많이 와있기 때문에 가장 선도적인 4차 산업혁명의 선도 지역으로 발전해가기를 진심으로 바한다"고 말했다.

또 "공공기관 이전, 균형발전을 위한 선도 사업을 많이 요구하는 것 같은데 현재 용역을 하고 있다"면서 "용역 결과가 나오면 대전시와 협의를 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