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 후보 평균 재산 26억원
장관 후보 평균 재산 26억원
  • 송승화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3.14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명은 두 채 이상 다주택자
그래픽=뉴시스
그래픽=뉴시스

(송승화 기자) 문재인 정부 2기 장관 후보자 7명의 평균 재산이 26억5000여만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4명은 두 채 이상의 집을 보유한 다주택자로 확인됐다.

14일 청와대가 국회에 제출한 각 후보자의 인사청문요청안에 따르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가 이 중 가장 많은 총 66억9200여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진 후보자는 본인 명의의 서울시 용산구 오피스텔과 건물 전세권 등을 보유하고 있다. 배우자가 아파트와 상가 등 다수의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었다.

이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총 42억9800여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박 후보자는 10억원 상당의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단독주택과 구로구 신도림동의 아파트 전세권 등을 보유하고 있다.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는 33억6900여만 원의 재산을 보유 중이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는 19억여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본인 명의의 서울시 양천구 아파트와 서초구 잠원동의 아파트 전세권 등을 보유하고 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경기도 남양주의 토지와 배우자 명의의 서울시 서초구 방배동 아파트 등을 비롯해 총 6억2700여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후보자들 중 가장 적은 4억5000여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