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갑룡 “버닝썬 경찰 유착 의혹 강도 높게 조사”
민갑룡 “버닝썬 경찰 유착 의혹 강도 높게 조사”
  • 박진우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3.14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럽 마약·성폭력 등 대대적 수사
이 총리 “끝까지 추적 정의 세워야”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이 빅뱅의 승리가 관련된 강남 버닝선 관련 보고를 하기 전 인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이 빅뱅의 승리가 관련된 강남 버닝선 관련 보고를 하기 전 인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박진우 기자) 일파만파 번지고 있는 ‘버닝썬 사태’에 민갑룡 경찰청장이 결국 고개를 숙였다. 민 청장은 "경찰 유착 의혹뿐만 아니라 강도 높은 감찰을 병행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중한 조치를 하겠다"고 14일 밝혔다.

민 청장은 이날 오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행안위) 업무보고에 참석, 이 같이 말하며 "강남 클럽뿐만 아니라 전국에 있는 유사 업체에 대해서도 마약·성폭력·불법촬영물·경찰관 유착에 대한 대대적인 수사를 벌여 부조리를 발본색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민 청장은 "이번 사건은 경찰 명운이 걸린 문제"라고 또 한 번 강조하며 "특단의 의지를 가지고 수사해 아주 작은 것이라도 현재 제기된 모든 의혹을 빠짐 없이 해소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낙연 총리도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제까지 수사에서도 드러난 것처럼 일부 연예인과 부유층의 일탈이 충격적이다. 특히 불법 촬영한 영상을 유포하는 등 인격을 말살하는 반인륜적 범죄마저 버젓이 저질러졌다"며 "경찰이 끝까지 추적해 정의를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승리와 정준영의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이 언급된 것과 관련, "경찰의 유착 의혹은 아직 분명히 드러나지 않았다"며 "사법처리된 전직 경찰만의 비호로 이처럼 거대한 비리가 계속될 수 있었을까 하는 합리적 의심에 수사 결과가 응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해외 투자자를 상대로 성접대를 한 혐의를 받는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가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처음 출석했다.

남색 정장을 입은 승리는 "국민 여러분과 주변에서 상처받고 피해받은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며 허리를 숙였다.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으로 촬영·유포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30)도 경찰에 출석, "죄송하다. 국민 여러분께 심려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죄송하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정준영으로부터 조사 중 임의로 제출받은 소변과 머리카락을 통해 마약 검사도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