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반도 새 100년 위원회 출범식 가져
민주당, 한반도 새 100년 위원회 출범식 가져
  • 박진우 기자 1124jinu@seoulilbo.com
  • 승인 2019.03.14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산 백범기념관에서 출범식 … 범국민운동 추진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에 '새 100년 아젠다' 발표
이해찬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등 참석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한반도 새 100년 위원회' 출범식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한반도 새 100년 위원회' 출범식

 

(박진우 기자)더불어민주당 '한반도 새 100년 위원회'가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출범식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출범식에서 이해찬 대표는 기조연설을 통해 "고난과 좌절의 시대를 이겨내며 전진해온 선조들이 있었기에 민주주의가 정착되고 풍요로운 경제를 꽃 피워낸 위대한 나라로 발전할 수 있었다"며 "사회적 대화가 뒷받침된 혁신적 포용국가 건설과 한반도 평화의 완성이 100년 전 3.1 정신의 완성"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역사는 과거와 현재의 끊임없는 대화”라며 "지난 100년을 돌아보고 새로운 100년을 준비해 나가기 위해 새 100년 위원회를 공식 출범한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다가오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에 '더불어민주당 새 100년 아젠다'를 발표할 계획이다.

한반도 새 100년 위원회는 지난 1월 이해찬 대표가 신년기자회견을 통해 구상을 밝히고, 이를 박광온 최고위원이 준비위원장을 맡아 조직 구성에서부터 외부인사 영입, 출범식 준비 등을 모두 총괄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박광온 준비위원장은 "국민과 함께 국민이 만든 100년을 성찰하고, 더불어민주당이 위대한 국민의 도구가 되겠다는 다짐을 선언하는 날"이라고 출범식 의미를 설명했다.

위원회는 '새 100년 국가비전위원회'와 '새 100년 비전추진위원회', 5개 본부로 구성하여 대한민국 100년의 역사·정치적 정통성을 재확인하고, 독립정신 기념사업 발굴과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는 범국민운동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출범식에서는 자문기구 성격의 48인의 국민 100년 위원을 위촉했다.

국민 100년 위원은 독립운동가 후손에서부터 산업화와 민주화, 그리고 미래를 상징하는 각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초대 국무령을 역임한 석주 이상룡 선생의 증손자인 이항증 씨를 비롯하여 파리강화회의에 민족대표로 파견되고 대한민국 임시정부 부주석을 지낸 김규식 선생의 손녀 김수옥 씨 등이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