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의 전령 튤립 100만 송이의 향연…에버랜드 ‘튤립축제’ 16일 팡파르
봄의 전령 튤립 100만 송이의 향연…에버랜드 ‘튤립축제’ 16일 팡파르
  • 최맹철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3.13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과 예술의 만남을 테마로

문화 체험 콘텐츠 다채롭게

몬드리안 테마 정원 등 꾸며

축제 메인 무대 포시즌가든

네덜란드 튤립밭 느낌 받게

초대형 퍼레이드 매일 펼쳐

(최맹철 기자) 삼성물산 리조트부문(대표 정금용)이 운영하는 에버랜드가 오는 16일부터 4월 28일까지 44일간 '튤립 축제'를 개최한다.

이번 에버랜드 튤립 축제에서는 봄의 전령인 튤립 뿐만 아니라 수선화, 무스카리 등 총 90종 100만 송이의 봄꽃이 에버랜드 전역을 화려하게 수놓는다.

특히 올해는 꽃과 예술의 만남을 테마로 한 문화 체험 콘텐츠가 다채롭게 마련되어 있어 관람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주요 콘텐츠로는 튤립의 나라인 네덜란드를 대표하는 추상화가 '몬드리안'을 테마 정원, 아트 전시, 브릭 체험 등을 통해 다채롭게 만날 수 있다.

화가 몬드리안은 빨강, 노랑, 파랑 등 원색과 직선으로 그린 추상화가 대표작이다.

에버랜드는 축제 메인 무대인 약 1만㎡(3천평) 규모의 포시즌스가든에 빨강, 노랑, 파랑 등 원색의 튤립을 활용해 마치 튤립 꽃으로 화가 몬드리안의 그림을 그린 듯한 테마 정원을 생생하게 연출했다.

특히 3단계 높이로 입체적으로 조성된 신전무대 앞 화단은 같은 색상의 튤립들을 일렬로 길게 식재하고, 튤립 사이로는 아담한 오솔길이 나 있어 시원하게 뻗은 네덜란드의 튤립밭을 실제로 거니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포시즌스가든에서는 꽃의 모양이 앵무새 날개를 닮은 '블랙패롯', 한줄기에서 여러 꽃이 피어 단란한 가족을 연상시키는 '해피패밀리' 등 희귀한 튤립 품종 20여종도 만나 볼 수 있다.

아울러 미디어 아티스트인 서울대 박제성 교수와의 협업으로 탄생한 아트 스튜디오에서는 미러형 터널, 터치라이트, 메시지월 등 다양한 미디어아트를 통해 몬드리안의 작품 세계를 누구나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다.

또, 사파리월드 앞 가족동산에는 '브렌시아존'이 새롭게 마련돼 화가 몬드리안 컨셉의 대형 브릭을 활용해 블럭쌓기를 하거나 사진을 찍으며 편안하게 휴식을 취할 수 있게 했다.

여기다 공연들도 더욱 새로워졌다.

먼저 포시즌스가든에서는 꽃의 요정, 꿀벌, 애벌레 등 봄을 테마로 한 캐릭터 연기자 20여 명이 출연해 왈츠 공연을 펼치고 손님들과 재미있는 포토타임도 갖는 '페어리 인 아트' 공연이 새롭게 마련돼 오는 29일부터 매일 4∼5회씩 펼쳐진다.

'페어리 인 아트' 공연에서는 연기자들이 입고 있는 화려한 꽃 모양의 의상이 반전 음악에 맞춰 다른 의상으로 깜짝 변신하는 마술과 같은 시간도 진행된다.

또한 브라질 리우, 이탈리아 베니스, 카리브 연안 등 세계적인 카니발 축제의 열정을 담은 초대형 퍼레이드 '카니발 판타지 퍼레이드'도 29일부터 매일 펼쳐진다.

에버랜드 튤립 축제 및 공연 일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