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윤리위 제소는 한마디로 견강부회(牽强附會)이다"
나경원 "윤리위 제소는 한마디로 견강부회(牽强附會)이다"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9.03.13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본청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이 국가 원수에 대한 모독을 문제 삼고 자신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기로 한 데 대해 "윤리위 제소는 한마디로 견강부회(牽强附會)이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민의 목소리를 대신 전하는 야당 원내대표에 대한 제소는 국민을 제소하는 것이고, 야당 원내대표의 입을 틀어막는 것은 국민의 입을 틀어막는 것이다"며 "국가원수 모독이라는 것 자체가 국민에 대한 모독이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어제 여당이 제 원내대표 교섭단체 연설에 대해 역대 최악이라고 평가했지만 국민들께서는 역대 최고로 속 시원했다고들 해주신다"며 "저는 어제 여당의 태도를 보면서 정말 귀를 닫는 정부·여당이라는 생각을 했다. 국민들 목소리에 전혀 관심도 없고 오만과 독선의 민낯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고 비난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이해찬 대표가 어제 국가원수 모독죄 발언을 한 것은 왜 좌파독재인지를 스스로 고백한 것이라 생각한다"며 "청와대와 여당에게 이 나라의 자유민주주의는 어디로 갔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김영삼 전 대통령이 '닭 모가지를 아무리 비틀어도 새벽은 옵니다"라고 하신 말씀이 생각난다"며 "정권이 아무리 국민 목소리를 틀어막아도 국민의 분노는 분출되기 시작한 것이고, 이 정권이 이렇게 귀를 닫으면 국민에게 멀어지는 길을 재촉하는 것이다"고 경고했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여야 4당이 선거제 개혁안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으로 추진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서 "만약 헌정사상 유례없는 선거법을 패스트트랙으로 올린다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저지하는 것은 물론 앞으로 대한민국 국회는 정말 그 앞날을 가늠할 수 없는 길로 갈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