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나경원 망언, 명확하게 책임 물어야"
홍영표 "나경원 망언, 명확하게 책임 물어야"
  • 박진우 기자 1124jinu@seoulilbo.com
  • 승인 2019.03.12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를 난장판으로 만들고 국론을 분열시켜"
"더 이상 참을 수도, 용납할 수도 없다"
/뉴시스=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 도중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에게 항의하고 있다.
/뉴시스=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 도중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에게 항의하고 있다.

 

(박진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2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수석대변인'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데 대해 "국회를 난장판으로 만들고 국론을 분열시키는 것에 대해 명확하게 책임을 묻지 않으면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 직후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우리 국민들이 촛불혁명을 통해서 민주주의를 완성시키고 탄생한 우리 대한민국의 대통령을 북한의 수석대변인이라고 이야기 하는 것은 더 이상 참을 수도, 용납할 수도 없다. 가장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저는 여당 원내대표로서 무한한 인내심을 갖고 대화하고 타협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면서 오늘까지 해왔다"며 "그 간 자유한국당에서 망언, 상상할 수 없는 험한 말을 해도 제가 직접 나서서 이야기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책임을 지고 있는 집권여당으로서 야당이 어떻게 하더라도 인내하면서 대화하고 한걸음이라도 더 나가야 한다는 생각으로 노력해왔다"고 덧붙였다.

그는 "앞으로 국회가 걱정이 된다"면서도 "그러나 이런 식으로 국회를 난장판으로 만들고 국론을 분열시키는 것에 대해 명확하게 책임을 묻지 않으면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