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정부, 비핵화 안중에 없고 남북경협 위한 개문발차만"
나경원 "정부, 비핵화 안중에 없고 남북경협 위한 개문발차만"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9.03.07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통해 "북한은 이미 그전부터 동창리 발사장 재건하고 산음동 공사 관련 움직이 보여지고 있다"며 "이게 바로 노딜회담을 대하는 북한의 평화코스프레의 진정한 모습 아닌가라고 보여진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북한만 바라보던 문재인 정권은 지붕만 쳐다보는 격이다"며 "진짜 북한을 비핵화하려면 남북경협재개라는 허망한 꿈은 접고 더 강력한 대북제재에 함께 해야 한다. 또 나라 안보를 위해서 한미연합훈련을 재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지금 외교안보라인의 북한 문제에 있어서 핵심이었던 서훈 국정원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그 자리에서 물러남이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이 정부는 비핵화는 안중에 없고 남북경협을 위한 개문발차(開門發車·문을 열어둔 채 차를 출발시킨다는 뜻)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추경편성권은 정부의 권한이지만 미세먼지가 추경으로 해결될 부분은 아니다"라며 "우리가 어제 초당적 합의를 했지만 이것이 정부에 대한 책임을 면해주는 건 아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아을러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는 미세먼지 대책에 대해서 전혀 제대로된 대책 내놓지 못하고 공약이 헛공약이었음에 대해 먼저 사과하는 게 그 도리이다"며 "사과는 전혀 없이 누구탓을 하거나 또는 재탕 삼탕의 대책만을 발표하는 데 급급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