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 6.0~6.5% 하향 조정
중국,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 6.0~6.5% 하향 조정
  • 이진화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3.05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커창 총리 ‘전인대’서 밝혀
중국이 2019년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6.0~6.5%를 하향 설정했다. /뉴시스
중국이 2019년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6.0~6.5%를 하향 설정했다. /뉴시스

(이진화 기자) 미·중 무역분쟁과 경기 둔화를 겪고 있는 중국이 2019년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6.0~6.5%를 하향 설정했다.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5일 개막한 전국인민대표회의(전인대) 제13기 제2차회의에서 정부공작 보고를 통해 2019년 경제성장 목표치를 이 같이 낮췄다고 밝혔다.

시진핑(習近平) 지도부는 미·중 무역전쟁과 경기 둔화 등으로 금년에도 감속성장을 피할 수 없다는 판단에 성장목표를 6.0~6.5%로 잡은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중국은 올해 GDP 대비 재정적자 비율 목표치는 상향 조정하며 적극적인 재정정책을 펼치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적자 폭을 GDP 대비 2.8%로 설정해 2조7600억 위안(약 463조원)으로 늘렸다. 이는 전년치의 2.6%보다 소폭 높은 수준이다.

또한 소비자 물가상승률은 3% 정도에서 유지하기로 했다. 도시 신규 취업자 수는 1100만명으로 동결하고 도시 실업률을 5.5%로 억지한다. 작년 도시 실업률은 4.9%였다.

리 총리는 경제대책에 관해 "적극적인 재정정책으로 모멘텀을 강화하고 효율을 높여야 한다"며 재정, 금융, 고용 등 정책수단을 총동원해 경제가 안정적으로 움직일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방 인프라 건설 투자도 증대한다. 지방 정부의 인프라 건설에 충당하는 채권의 발행 한도를 작년보다 8000억 위안 늘려 2조1500억 위안으로 했다.

철도투자는 전년보다 9% 증가한 8000억 위안, 도로-수운 투자는 1조8000억 위안을 유지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