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트럼프, 단독 정상회담… 세기의 핵 담판 주목
김정은·트럼프, 단독 정상회담… 세기의 핵 담판 주목
  • 이진화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2.27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역만 배석시키고 20여분 진행
친교만찬은 '2+2'방식으로 열려

트럼프 “내 친구 김정은” 트윗
김정은 2일까지 베트남 머물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7일 단독 정상회담과 '친교만찬'(social dinner)을 갖고 1박 2일 간에 걸친 제2차 북·미 정상회담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7일 단독 정상회담과 '친교만찬'(social dinner)을 갖고 1박 2일 간에 걸친 제2차 북·미 정상회담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뉴시스

(이진화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7일 단독 정상회담과 '친교만찬'(social dinner)을 갖고 1박 2일 간에 걸친 제2차 북·미 정상회담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두 정상의 이날 만남은 지난해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 260일 만의 재회다. 오후 6시 30분에 시작된 단독 정상회담은 통역만을 배석시킨 가운데 20여분 진행됐다. 회담에서 두 정상이 무슨 이야기를 나누었는지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지만 북한의 비핵화와 미국의 상응조치에 대한 탐색전이 있었을 것으로 외교가에서는 보고 있다.

단독 정상회담 후 이어진 친교만찬은 1시간30분 동안 진행됐다. 친교만찬은 두 정상과 양측에서 두 명씩 배석하는 '2+2'방식으로 진행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단독 정상회담에 앞서 김 위원장을 '친구'로 지칭하는 등 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베트남처럼 이 지구상에서 번성하고 있는 곳도 거의 없다"며 "만약 북한이 비핵화를 한다면 북한의 발전 역시 똑같이 매우 빠를 것"이라고 트윗했다.

그는 "그 잠재력은 내 친구 김정은에겐 엄청나고, 역사상 전무후무한 위대한 기회"라며 "우리는 곧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알게 될 것이다. 매우 흥미롭다!"고 적었다.

한편 김 위원장은 2차 북미 정상회담을 가진 뒤 2일까지 베트남에 머무르는 것으로 공식 확인됐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27일 김 위원장의 베트남 도착 소식을 전하며 "최고영도자 동지(김 위원장)는 2월 27일부터 28일까지 미합중국 대통령 도날드 제이. 트럼프와 상봉하시고 역사적인 제2차 조미 수뇌회담(정상회담)을 진행하시게 되며, 3월 1일부터 2일까지 윁남사회주의공화국(베트남)을 공식 친선 방문하시게 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