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 기업과 사람이 모이는 도시로 거듭난다
김천, 기업과 사람이 모이는 도시로 거듭난다
  • 최규목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2.24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단지 전역 국가혁신클러스터 지구 지정 ‘순풍에 돛’
김충섭 시장 “공공부문-민간부문 총 3만개 일자리 창출”
김충섭 김천시장
김충섭 김천시장

(최규목 기자) 김천시(시장 김충섭)가 남부내륙철도 조기건설에 청신호가 켜지는 한편, 김천일반산업단지의 성공적인 조성으로 국토중심의 신성장 거점도시로의 발전에 큰 탄력을 받고 있다.

김천시는 경부고속도로와 중부내륙고속도로가 경유하고, KTX김천(구미)역이 입지해 있는 광역교통의 요충지로서, 경상도·충청도·전라도가 마주한 곳에 위치하여 전국 어디든지 3시간 안에 이동이 가능한 곳이다.

지난 1월 29일 김천시민의 50년 숙원사업이었던 김천-거제 간 남부내륙철도 건설 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사업으로 확정되면서 사업추진에 큰 탄력을 받고 있으며, 김천∼문경간 전철사업도 예비타당성 조사대상 사업에 선정되는 쾌거를 거두었다.

이렇게 교통의 요충지로 손꼽히는 김천.

그 중에서도 가장 교통이 편리한 어모면·대광동·응명동 일원에 김천 경제의 중심인 제조업 공장들이 들어서 있다. 330만 제곱미터의 규모를 3단계로 나누어 조성하고 있는 김천1일반산업단지(이하 ‘일반산단’)가 있고, 대광농공단지, 김천1·2차 산업단지가 자리잡고 있다.

이들 산업단지는 경부고속도로 동김천 IC와 김천시청에서 차로 5분이면 도착할 만큼 접근성이 좋고 KTX김천(구미)역에서는 10분이면 접근이 가능하다.

이처럼 편리한 물류교통은 제조업에 가장 적합한 곳으로써 분양을 준비 중인 3단계 사업부지에 분양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현재 산업단지에 입주한 공장들은 건축 준비 중인 2단계 일부 공장들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정상 가동 중에 있다.

일반산단 1단계, 2단계 사업은 준공도 하기 전에 모두 조기에 분양을 완료했다. 타 지방자치단체들이 산업단지 분양률이 낮아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하는 것과는 상반된 것으로 김천의 산업단지가 얼마나 경쟁력이 높은 곳인지 쉽게 짐작할 수 있다.

김천은 지금까지 기업하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찾아오는 기업에 만족하지 않고 발로 뛰는 기업유치와 기업에 대한 각종 지원을 점차적으로 늘려왔다.

김천1차산업단지
김천1차산업단지

첫째, 독자적으로 투자유치진흥기금을 운영하여 투자기업에 대한 보조금 및 기업유치를 위한 각종 기반시설 조성 등에 현재까지 225억여 원을 투입했다.

2019년에는 투자유치진흥기금 100억 원을 추가 조성하여 김천1일반산업단지(3단계) 분양 공고와 더불어 적극적이고 공격적인 기업 유치에 나서고 있다.

둘째, 김천의 산업단지 전역이 국가혁신클러스터 지구로 지정되었다.

2018년 11월, 국가균형발전 특별법에 따라 국가혁신클러스터 지구가 국가혁신융복합단지로 지정됨에 따라 신규로 김천 소재 산업단지나 농공단지 및 김천혁신도시에 투자하는 기업들은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세제혜택, 금융지원, 규제특례, 혁신프로젝트지원 등 다양한 지원을 추가로 받을 수 있게 됐다.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은 2018년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추진실적 평가에서 경상북도가 우수기관으로 선정되어 2019년에는 타 시·도에 비해서 5%의 국비지원을 더 추가로 더 받게 되었다.

그리고 일반산단은 시 직영으로 조성되었다. 김천시가 기업하기 좋은 도시가 되기 위해 발벗고 나서 총력을 기울인 모습을 엿볼수 있다.

시에서 직접 산업단지를 조성하면서 분양단가를 최대한 낮추었다. 산업단지 조성 시에 조성 원가 절감 및 시 예산 투입 등을 통해 분양가를 조성원가에 비해 대폭 인하할 수 있었다.

김천시 관계자에 따르면, 김천1일반산업단지는 기업유치 기반제공 우수사례로 알려져 있으며, 지금도 많은 시군에서 분양가 절감 노하우를 벤치마킹해가고 있다고 한다.

그리고 김천시는 일자리를 많이 창출하는 일자리 친화적 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일반산단 3단계 부지를 조성 중에 있다. 김천시 어모면에 위치한 일반산업단지 1, 2단계 부지 북동쪽에 2021년 준공을 목표로 공사가 한창 진행 중에 있다.

시 내부 행정절차가 마무리되면 곧바로 분양공고를 실시할 예정이며, 약 115만 제곱미터의 공장부지가 새로운 기업들의 입주를 기다리고 있다.

기업체 방문
기업체 방문

김충섭 김천시장은 “우리시는 일반산단 3단계 사업부지를 타 시·군에 비해 싼값으로 용지를 공급하게 되어 준공 전에 100% 분양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으며, “좋은 일자리 3만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총사업비 1,470억원을 투입해서 직접일자리창출, 고용서비스, 직업능력훈련, 창업지원 등 공공부문에 2만6천개, 민간부문에 4천개, 총 3만개의 일자리를 만들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이처럼 김천시는 기업하기에 좋은 도시환경을 만들어 가고 있으며, 다른 지방자치단체와 비교해서도 물류교통 등 지리적 여건이 뛰어날 뿐만 아니라 지역 투자기업에 대한 완벽한 행정지원도 큰 몫을 차지하고 있다.

일반산업단지 3단계 부지는 분양공고 전이지만, 입주를 원하는 기업들의 문의가 끊이지 않고 있으며, 입주 의향이 있는 기업들의 수요조사를 통해 분양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천1일반산업단지(3단계) 입주와 관련해서 궁금한 사항에 대해서는 김천시청 투자유치과(054-420-6233)로 전화문의 또는 직접방문을 통해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대광농공단지
대광농공단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