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교육연수원, 서른한 번째 예술의 향기 초대전
경상남도교육연수원, 서른한 번째 예술의 향기 초대전
  • 김병철 kbc5995@seoulilbo.con
  • 승인 2019.02.22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경 수채화 초대전 ‘울림-희망의 소리
'박혜경 수채화 초대전' /경상남도교육연수원 

경상남도교육연수원(원장 박 줄)은 라온갤러리의 서른한 번째 예술의 향기와 만나는 박혜경 수채화 초대전 ‘울림-희망의 소리’를 지난 18일부터 열고 있다.

대한민국 수채화작가 정기전을 시작으로 지역과 동인들이 함께하는 수많은 단체전과 국제아트페어전에 참여하고 있으며, 2010년 소호갤러리 개인전을 시작으로 새롭게 선보이는 연작 ‘울림­희망의 소리’를 주제로 초대전을 열고 있다.

갤러리를 찾은 신규 임용 예정교사는 “물의 농담으로 바이올린 위에 피어난 붉은 장미는 작가의 붓 터치 기교만으로 설명하기 어려운데, 우연을 필연으로 만든 것 같다.”며 한참이나 자리를 지켰다.

한편 봄을 손꼽아 기다리는 사람들의 행복한 마음의 울림이 아스라이 전해지는 작품을 힐링의 문화 공간 라온갤러리에서 오는 3월 21일까지 만날 수 있다.

박혜경 작가는 예향의 도시 진주에서 활동 중이며 △김해미술대전 초대작가상 △대한민국수채화대전 최우수상 △경상남도미술대전 우수상 △개천미술대상전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역량을 선보였고 △경남여성미술대상전·김해미술대전의 운영 및 심사위원으로 활동하며 지역의 미술 동호인과 후학 양성에 열정을 쏟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