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한국 방위비 더 오를 것”
트럼프 “한국 방위비 더 오를 것”
  • 송승화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2.13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가서명 후 돌출발언에 곤혹
이르면 상반기 시작 새 협상 우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뉴시스

(송승화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추가 인상을 예고했다. 이르면 상반기에 시작될 내년 분담금 협상부터 난항이 예상된다. 1조389억 원에 제10차 분담금 협정(SMA)을 가서명한지 이틀 만에 5억 달러를 더 내기로 했다는 것이다. "앞으로 수년에 걸쳐 오를 것"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방위비 분담금 5억 달러 인상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돌출 발언은 이르면 상반기에 시작될 새 협정 체결을 위한 협상에서 노골적인 추가 인상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미국의 인상 압박이 현실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앞서 한미는 지난 10일 올해 적용될 방위비분담 특별협정 체결을 위한 협의를 마치고 '분담금 총액 1조389억원, 유효기간 1년'을 적용키로 합의한 협정문에 가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각료회의에서 왜 5억 달러를 주장했는지는 불명확하지만 트럼프가 자신의 성과를 과시하기 위한 '국내 정치용 발언'이라는 게 지배적인 시각이다.

한미가 금액과 기간에서 타협점을 마련한 방위비 협정문에 가서명한 지 불과 이틀 만에 나온 트럼프의 갑작스러운 발언에 우리 정부도 당황한 모습이다.

외교소식통은 "한미 간에 가서명 이후 통화가 전혀 없었다"면서 "어떤 맥락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나왔는지 우리도 모르겠다. 미국 측에다 확인할 사항"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르면 상반기 중 시작될 내년 이후 적용될 11차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서 미국 측의 인상 압박이 커질 것은 분명해 보여 향후 우리 정부의 협상 부담은 더욱 커지게 됐다.

2016년 대선 때부터 한국을 비롯한 동맹국의 안보 무임승차론을 제기하며 꾸준히 증액을 요구해 온 트럼프의 '공정한 부담' 요구로 우리 정부의 입장은 더욱 곤혹스러워 질 것이란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