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운 시인, 첫 시집 '떠돌던 나를 붙잡다' 출판기념회
김용운 시인, 첫 시집 '떠돌던 나를 붙잡다' 출판기념회
  • 김성대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2.12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광주시 동구 푸른마을공동체센터서 개최

(김성대 기자) 김용운 시인이 첫 시집 ‘떠돌던 나를 붙잡다’ 출판기념회를 오는 18일 동구 농장다리 인근에 위치한 푸른마을공동체센터 3층에서 개최한다.

김용운 시인은 “오랫동안 품어왔던 속마음을 내려놓은 자리”라고 말했다.

저녁 7시부터 진행되는 출판기념 프로그램은 문학인협동조합이 주관하는 문화행사로써, 시와 음악, 가족애와 낭송 등이 어우러진다.

먼저 짜장시인으로 통하는 김경만 가수는 김용운의 시 ‘한번쯤은’에 곡을 붙여 노래로 선보인다. 이어 윤수자 시인, 문은희 시낭송가의 낭독극 등을 선보인다.

김을현 시인은 이번 출판기념회를 앞두고 “맨 먼저 그의 시를 읽어본 독자로서, 한편의 가족 드라마를 읽은 느낌을 받았다”고 말하며, “낡고 오래된 우물에서 퍼 올린 젊은 시를 소개하고 싶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