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한국당, 망언의원 출당 등...결자해지 하길 바란다"
홍영표 "한국당, 망언의원 출당 등...결자해지 하길 바란다"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9.02.12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통해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폄훼' 파문과 관련 "한국당은 망언의원 출당 등 응분의 조치로 결자해지 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5·18에 대한 어정쩡한 태도가 헌법과 국민을 우롱하는 범죄적 망언을 초래했다는 것을 한국당은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어 "5·18 망언에 대한 한국당의 태도가 전혀 변하지 않고 있다"며 "어제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망언 의원들에 대한 여야 4당의 징계안과 관련해 '당내 문제에 대해 신경쓰지 말라'고 했다"고 지적했다.

홍 원내대표는 또 "당내 여러가지 견해와 다양한 의견이 있을 수 있다고 했다"며 "온 국민이 지탄하는데도 역사적 사실에 대해 다양한 해석이 있다는 안이한 인식에서 한 발짝도 벗어나지 못하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홍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야3당과 함께 문제의 발언을 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는 것과 관련 "제소 이후에도 한국당이 납득할 만한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우리 당은 야3당과 공조해 범국민적인 망언의원 퇴출운동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아울러 "5·18 역사 왜곡과 망언을 처벌할 법안을 조속히 마련하겠다"며 "5·18 특별법 개정안을 여야 4당이 공동으로 다시 발의하겠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또한 "5·18이 헌정질서 수호를 위한 민주항쟁이라는 역사적 정의도 특별법에 분명히 담겠다"며 "또 한국당 공청회처럼 공개된 장소에서 자행되는 범죄적 망언도 처벌 항목에 포함시켜 형법 등 일반 법률보다 더 강력히 처벌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