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반쪽 전당대회’로 치러지나
한국당 ‘반쪽 전당대회’로 치러지나
  • 박진우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2.11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 선관위 “일정 연기 불가능하다”
후보등록 마감 12일이 고비될 듯
박관용 선관위원장. /뉴시스
박관용 선관위원장. /뉴시스

(박진우 기자) 자유한국당의 2·27 전당대회가 '반쪽짜리'로 치러질 가능성이 커졌다. 당 선거관리위원회는 11일 회의를 열고 전당대회 운영 규정 등 세부 사항을 논의했으나 일정 연기는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재확인 했다.

이에 따라 홍준표 전 대표는 이미 불출마를 선언했고 전대 일정을 미루지 않으면 후보등록을 하지 않겠다는 당권주자들도 보이콧(거부)을 고수하고 있어 12일이 고비가 될 전망이다.

박관용 선관위원장은 이날 회의 국회에서 열린 선관위 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전당대회 운영규정에 대해 회의가 다 끝났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전당대회 일정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느냐는 질문에는 "결정을 두 번 하는 경우가 있는가"라며 "그런 이야기가 없었다"라고 전했다.

당권 주자 다수가 전당대회 일정 변경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보이콧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것에 대해서는 "보이콧을 하는 것은 그 사람들의 사정"이라며 "우리와 관계가 없는 것"이라고 답했다.

박 위원장은 황교안 전 국무총리에 유리하게 룰을 결정하고 있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서도 "그런 질문을 하는 사람의 양식을 의심한다"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그는 "국민에게 신뢰를 얻고 다시 태어나는 정당이 되고 싶다고 결의하는 전당대회를 몇몇 후보자가 고집을 피운다고 해서 미룬다면 그건 정당이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