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대 칼럼 / 역사적 사실 부정하는 자유한국당은 석고대죄하라
김성대 칼럼 / 역사적 사실 부정하는 자유한국당은 석고대죄하라
  • 김성대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2.11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남취재본부 광주본부장 김성대
호남취재본부 광주본부장 김성대

정의를 세워야 할 국회의사당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의원은 반인륜적 폭거를 자행하여 광주 5.18민주화운동을 또다시 피눈물을 흘리게 했다.

국회의사당 대회의실에서 어떻게 이럴 수가 있는가?

5.18 특별법으로 검증되어 정리되었던 역사적 사실마저 부정하는 자유한국당은 2.8 독립선언 100주년이 되는 날에 5.18진상규명 대공청회에서 전두환씨를 영웅이라는 망언을 함으로써 스스로가 쿠데타 후예임을 자인하는 꼴이 되고말았다.

대한민국의 현행법의 가치를 부정하고 5.18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모독하는 행위야말로 반역사적 폭거이다.

법적인 단죄를 받았던 지만원은 여전히 “5·18은 북한 특수군들이 일으킨 게릴라 전쟁”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며, 국민의 뜻을 대변하고 섬겨야 할 자유한국당 이종명, 김순례 의원들은 “5·18폭동이 시간이 흘러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이 세금을 축내고 있다”는 등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망언으로 오월 영령과 민주시민 앞에 씻을 수 없는 죄를 지었다.

5.18 국립묘지에 영면하신 오월 영령과 광주시민을 모독하고 국민을 우롱한 망언자들은 당장 머리 숙여 사죄하라.

이런 해괴하고 허무맹랑한 거짓들을 의도적으로 유포시킨 공청회를 수수방관한 자유한국당은 즉시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라!

이번 ‘5.18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는 매년 보훈처에서 5.18민주화운동이 국가기념일로 제정되어 5월 민주영령들을 추모하는데도 정치적 정도를 벗어난 최악의 난장판 공청회였다.

나경원 원내대표의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은 존재할 수 있으나 정치권이 오히려 사회적 갈등을 부추기고 조장하는 것은 삼가야 할 것"이라며 논란을 더 키우고 있다.

역사는 수천 년이 흘려도 올바르게 기억하고 기록되어 후세에 전하는 것임을 명심하며, 다시 한번 촉구한다.

하루빨리 국민 앞에 잘못을 뉘우치고 석고대죄하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