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나 봄’ 봄의 전령 복수초 활짝
‘봄이 오나 봄’ 봄의 전령 복수초 활짝
  • 이호수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2.10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수 기자) 전국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된 2월 8일, 전남 함평군 신광면 함평자연생태공원에서 노란 꽃망울을 터뜨린 복수초가 한파 속 이른 봄을 재촉하고 있다.

미나리아재비과의 여러해살이풀인 복수초는 눈과 얼음 사이를 뚫고 꽃이 핀다고 해 ‘얼음새꽃’, ‘눈새기꽃’이라고도 불리며, 복(福)과 장수(長壽)를 상징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