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DN, 2018 부패방지 시책평가 ‘1등급’
한전KDN, 2018 부패방지 시책평가 ‘1등급’
  • 이대영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2.06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O 중심 청렴컨트롤타워 구축 등 최우수 기관
에너지ICT 전문공기업 한전KDN은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2018년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최우수 기관인 ‘1등급’에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에너지ICT 전문공기업 한전KDN은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2018년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최우수 기관인 ‘1등급’에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이대영 기자) 에너지ICT 전문공기업 한전KDN(사장 박성철)은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2018년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최우수 기관인 ‘1등급’에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연말 권익위에서 발표한 2018년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 결과 2년 연속 우수(2등급)기관 선정에 이은 것으로 한전KDN은 이로써 명실상부한 청렴 선도기관으로 자리매김하게 되었다.

부패방지 시책평가는 공공기관의 자발적인 부패방지 노력정도를 ‘반부패 계획, 실행, 성과·확산’ 등 3개 부문 6개 영역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중앙부처, 지자체를 비롯한 전국 270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번 평가에서 한전KDN은 ‘청렴문화 정착’과 ‘청렴개선 효과’ 두 개 영역에서 만점을 획득하였으며, 특히 ‘반부패 수범사례 개발·확산’ 영역은 지난해 60점에서 97점으로 크게 향상됐다.

이를 가능하게 한 원동력으로 CEO를 중심으로 한 전사적 윤리경영 추진동력 확보를 위한 청렴 컨트롤타워 구축과 청렴문화 확산을 위한 적극적인 민간협력 활동 노력을 꼽을 수 있다.

한전KDN은 지난해 2월 박성철 사장 취임 이후, 윤리경영 전담부서인 윤리준법팀을 신설하고 갑질근절, 성희롱∙성폭력 등을 포함한 인권경영선포 및 안전, 상생 등 사회적 가치를 반영한 다양한 윤리경영활동을 추진하는 한편, 지자체∙시민사회와의 협업을 주도하며 사회 전반의 청렴문화 확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