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대선 불복 결코 용납 할 수 없어"
이해찬 "대선 불복 결코 용납 할 수 없어"
  • 박진우 기자 1124jinu@seoulilbo.com
  • 승인 2019.02.01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핵 세력, 감히 '촛불혁명 당선 대통령' 대선 불복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박진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일 자유한국당이 김경수 경남지사와 관련해 청와대에서 피켓시위를 벌인 것과 관련 "대선 불복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용산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청와대 앞에서 한국당 의원들이 시위를 하며 여러 말씀을 하셨는데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현직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촉구한다던가, 이런 있을 수 없는 일을 감히 법제사법위원장이라는 사람이 그런 소리를 하는 것을 보고 통탄을 금할 길이 없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왜 김 지사 재판을 가지고 청와대 앞에서 그런 망동을 하느냐. 어떻게 대선 불복을 한단 말이냐. 여러분의 당 대표였던 사람이 탄핵당했다"면서 "탄핵당한 사람들의 세력들이 감히 촛불혁명으로 당선된 대통령을 대선 불복으로 대한단 말이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그런 자세를 버리고 국회에 임하라"며 "1월 국회도, 2월 국회에도 응하지 않고 무엇을 하겠단거냐. 정당정치는 그렇게 하는 게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전날 한국당은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국회 법제사법 위원장인 여상규 의원이 "(김경수 경남지사 드루킹 사건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된다"며 수사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