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문 대통령, 김 지사 댓글 조작...답해줘야 한다"
나경원 "문 대통령, 김 지사 댓글 조작...답해줘야 한다"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9.01.31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통해 김경수 경남지사가 '댓글 조작 공모'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최측근인 김 지사 댓글 조작을 어디까지 알고 있었는지 답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민은 김 지사가 문 대통령 지근거리에 있었음을 기억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오사카, 센다이 총영사가 사실상 대가로 유지되고 제공됐다는 취지의 판결이 나왔다. 여기에 핵심이 백원우 전 비서관이다"며 "백 전 비서관과 이 사건 관여에 대해 다시 명백히 밝혀야 한다. 검찰 수사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대책위원회를 꾸리는 등 김 지사 판결에 반발하는 것에 대해서는 "치졸하고 위험한 발상이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이건 삼권분립의 헌법을 철저히 부정하는 일이다"며 "김명수 대법원의 사법부가 이미 특정 정치 성향, 특정 정치 편향을 띄고 있는데 사법부를 정부·여당이 주머니 안에 공깃돌로 만들겠다는 선전포고를 했다고 보인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아울러 "민주당이 이런 의도를 노골화하면 온 국민과 함께 싸울 수밖에 없다"며 "개인 판사에 대한 공격이나, 적폐를 운운할 게 아니라 반성과 사과를 먼저 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