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댓글조작, 민주주의의 근간 훼손하는 매우 심각한 범죄"
김관영 "댓글조작, 민주주의의 근간 훼손하는 매우 심각한 범죄"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9.01.31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3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정책회의에서 김경수 경남지사가 드루킹과의 댓글 조작 공모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것과 관련, "더이상 구차한 변명과 말바꾸기를 중단하고 도지사직을 당장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댓글조작은 건전한 여론을 조작해서 선거 결과를 흔들어놓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근간을 훼손하는 매우 심각한 범죄이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재판 결과에 반발하는 데 대해서도 "삼권분립과 사법부독립을 저해하는 심각한 행위이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을 추종하는 일부 세력이 헌재와 탄핵 판결을 인정하지 않으려는 것과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민주당은 '보복성 재판이다', '납득할 수 없는 판결'이라는 표현으로 민주당 특유의 이분법적 사고와 관점을 가지고 정치쟁점화하려 한다. 법원 판결을 부정하려는 태도이다"며 "여당에서 사법부를 흔들고 판결 부정 발언 일삼는것은 입법부 일원으로서 매우 유감이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민주당은 과거 특검 활동에 대해 수사 부담을 준 바 있다"며 "이에 대해서도 철저한 반성과 대국민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김경수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경선 후보 시절 수행대변인 역할을 해왔고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다. 이런 그가 청와대와 정부여당 내 큰 영향력을 끼칠 수 있다는 점은 누가봐도 사실이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이 문제에 관해 대국민 사과와 함께 책임있는 대책을 내놔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