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양승태 적폐사단, 조직적인 저항을 벌이고 있다"
홍영표 "양승태 적폐사단, 조직적인 저항을 벌이고 있다"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9.01.31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3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홍영표 원내대표가 법원이 김경수 경남지사를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의 공동정범으로 법정 구속한 것과 관련해 "사법농단의 실체가 드러나자 여전히 사법부 요직을 장악하고 있는 양승태 적폐사단이 조직적인 저항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지금 우리는 개혁을 완수할 것이냐, 아니면 적폐를 그대로 방치할 것이냐 기로에 서 있다. 자칫하다가는 국민의 염원으로 만들어낸 탄핵과 대선 결과를 부정당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갖게 된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어 "어제 김 지사에 대한 1심 판결 역시 그 연장선상에서 봐야한다"며 "합리적인 법상식으로는 도저히 납득이 안되는 판결이다. 법과 양심에 따라야 할 판결이 보신과 보복의 수단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 원내대표는 또 "그러나 개혁에 맞서려는 적폐세력의 저항은 당랑거철(자기 분수도 모르고 무모하게 덤빔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일 뿐이다"며 "반드시 국민의 힘에 제압될 것이다. 양승태 적폐사단이 벌이는 국민이 이룬 탄핵을 부정하고 대선결과를 부정하려는 시도에는 단호하게 맞서겠다"고 주장했다.

홍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는 헌법 1조2항으로 인해 만들어진 정부다. 문재인 정부의 개혁은 국민의 명령이며 시대적 요청이다"며 "불손한 동기와 정치적 이익을 위해 이 정부를 흔들지 말길 바란다. 이 정부를 흔드는 시도는 국민에 의해 또다시 탄핵 당할 것이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아울러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흔들리지 않고 개혁의 길에 가겠다. 경제를 살리고 민생을 살피며 정의를 바로 세우겠다"며 "한반도 평화도 반드시 실현하겠다. 그 과정에서 우리가 부족했던 것이 뭔지 다시 성찰하고 옷매무새를 가다듬겠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또한 "김 지사에 대한 1심 판결이 나온 직후부터 헌법 제1조2항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말을 다시 한 번 되새겨 보고있다"며 "입법부에 국회의원, 사법부 판사 그 누구도 헌법의 절대명령을 거부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