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예타 면제, 측근 밀어주기 의혹이 상당히 짙다"
김병준 "예타 면제, 측근 밀어주기 의혹이 상당히 짙다"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9.01.30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3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통해 정부가 총 24조1000억원 규모의 예비타당성 조사(예타) 면제대상 사업을 선정한 것과 관련 "대통령 지지율이 떨어진 지역에 족집게 지원하는 걸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측근 밀어주기 의혹이 상당히 짙다. 대통령과 친한 지방자치단체장 순서대로 밀어줬다는 이야기까지 나온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어 "과거에 이런 일이 있으면 작은 일까지도 적폐로 몰아서 비판하던 분들이 이번에는 국가재정이나 건전성을 묻지도 않고 국민 세금을 퍼붓겠다고 발표했다"라며 "국정의 사사화, 사유화 아닌가. '묻지마 국정'이 아닌가 생각한다"라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이거야말로 총선용, 풀면 살고 안 풀면 죽는다는 식 예산 아닌가"라며 "악화일로 경제 지지율을 어떻게든 끌어올리면 된다는 거 아닌가. 우리가 강력하게 비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또 청와대가 전날 '헬조선' 등 발언이 논란이 된 김현철 경제보좌관 사표를 수리한 것에 대해 "당연한 조치이지만 과정을 보면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 있다"며 "사과가 우선인데 사과가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아울러 "국민한테 미안한 게 아니고 김현철한테 미안하다는 거다. 경질 대상자한테만 미안한 마음을 표현하고 있다"며 "이게 정말 이 정부의 인식인가 한심한 생각이 든다"고 공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