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벗문학회, 시화전-글벗문학상 시상식 성료
글벗문학회, 시화전-글벗문학상 시상식 성료
  • 박진우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1.28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벗문학회가 파주시 운정호수공원 내에 자리잡은 에코토리움에서 지난 24일부터 27일까지 시화전을 선보였다.
글벗문학회가 파주시 운정호수공원 내에 자리잡은 에코토리움에서 지난 24일부터 27일까지 시화전을 선보였다.

(박진우 기자) 아름다운 글로 행복한 세상을 꿈꾸는 글벗문학회(회장 최봉희)가 파주시 운정호수공원 내에 자리잡은 에코토리움에서 지난 24일부터 27일까지 시화전을 선보였다.

전국 각지의 24명의 작가가 37개 작품을 출품해 한겨울 전시관을 찾은 관람객들의 마음을 녹였다.

25일에는 회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2019 글벗문학회 동인지 ‘바람의 운명’ 시화전 작품집 ‘내마음의 꽃길’ 출판 기념회와 글벗문학상 시상식을 가졌다.

개인시집 ‘숨 같은 사람’ 등 꾸준한 창작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국순정 시인이 결혼하는 딸을 위해 지은 ‘결혼축시’가 1위의 영예를 안았다.

국순정 시인은 “온라인 동호회 회원들로부터 인정받은 뜻깊은 상이라 생각 한다. 더많은 활동으로 보답할 것이다”라며 소감을 대신했다.

최 회장은 “2007년 계간글벗 창간후 2011년 겨울호인 7호 발간이후 우여곡절 끝에 올해 8호를 출간하게된 것에 소감이 남다르다”며“300여 글벗 가족들이 전국에 분포된 만큼 앞으로 더많은 소통과 교류를 위해 문학관을 마련하고 회원 처우에도 더 좋은 길을 모색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