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트럼프 친서에 만족
김정은, 트럼프 친서에 만족
  • 박진우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1.24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 북미 정상회담 공식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청사에서 한 북미고위급회담대표단으로 미국에 다녀온 김영철 부위원장으로 부터 워싱턴 방문 결과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며 북한 매체가 24일 보도했다.(출처=조선중앙통신 홈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청사에서 한 북미고위급회담대표단으로 미국에 다녀온 김영철 부위원장으로 부터 워싱턴 방문 결과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며 북한 매체가 24일 보도했다.(출처=조선중앙통신 홈피)

(박진우 기자)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24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2차 회담을 기정사실로 공식화했기 때문이다. 북한이 대내적으로 2차 북미 정상회담을 공식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으로부터 미국 워싱턴DC방문 결과를 보고받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지난 23일 김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제2차 조미고위급회담 대표단'을 만나 미국 워싱턴D.C. 방문 결과를 청취했다고 밝혔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김 부위원장으로부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북미 2차 정상회담에 관해 논의한 내용과 향후 해결해야 할 일련의 문제에 대해 협상한 내용을 구체적으로 보고받았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도 전달받았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이 보내온 훌륭한 친서를 전달받고 커다란 만족을 표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제2차 조미수뇌상봉에 큰 관심을 가지고 문제해결을 위한 비상한 결단력과 의지를 피력한 데 대해 높이 평가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긍정적인 사고방식을 믿고 인내심과 선의의 감정을 가지고 기다릴 것"이라며 "조미 두 나라가 함께 도달할 목표를 향하여 한 발 한 발 함께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통신은 밝혔다.

국내 북한 전문가들은 이와 관련 "북한이 영변 지역으로 한정된 동결과 사찰을 수용하고, 이에 따른 상응조치로써 미국이 연락사무소 개설 논의와 평화협정 체결 다자협의체 구성 사전 협의를 시작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을 것으로 보인다"고 관측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