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5무행정 관행타파 행정신뢰도 회복
경주, 5무행정 관행타파 행정신뢰도 회복
  • 유병철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1.23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인력-법규-선례-시간 없다” 소극 행정 불식
사진=경주시
사진=경주시

(유병철 기자) 지난 7월 출범한 민선7기는 2018년 하반기에 각종 중앙부처 공모사업 선정을 비롯해 업무성과 평가에서도 잇따라 수상하는 쾌거를 이루면서 눈에 띄는 성과를 인정받으며 순조로운 항해를 시작했다.

이에 주낙영 경주시장은 2019년은 미래를 향한 힘찬 도약을 위해 가시적성과를 내어야 할 때라고 전제하고 앞으로는 ‘예산이 없다, 인력이 없어 못한다.’ 등의 소극적인 자세를 버리고 과감하게 5無(예산, 인력, 법규, 선례, 시간) 행정관행을 탈피해 열정적인 적극행정을 펼침으로서 시민들로부터 행정신뢰도를 높여줄 것을 강력히 지시했다.

아울러 승진 및 인사 또한 연공서열 위주가 아니라 업무성과 위주로 적극 실시 할 계획임을 밝히고, 모든 일은 추진 과정시 난관이 있기 마련이며 그 난관을 극복해 성과를 내는 것이 능력임을 강조하면서, 문제점을 해결하려는 의지와 열정을 가지고 업무를 추진하는 부서 및 직원에게는 적극적인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