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기득권 양당의 어깃장 놓기가 극에 달했다"
손학규 "기득권 양당의 어깃장 놓기가 극에 달했다"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9.01.23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에서 "거대 양당이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진지하게 선거제 개혁에 임해야 한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더불어민주당이 확정한 선거제 개혁안에 대해 "선거제 개편을 통해 대표성과 비례성을 확보한다는 국민의 뜻을 거역하기 어려운 현실을 받아들였다는 점에서 하나의 진전이다"며 "진정으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채택할 의지가 있는지는 의문이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이어 "자유한국당은 더 심각하다"며 "구체적 개혁안을 거론하지 않는 상태에서 총리추천제라는 새로운 문제를 거론하며 논의를 어렵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또 "5당 원내대표 합의문에서 권력구조 개편 논의는 선거제 개혁 법안 이후로 처리하겠다고 한다"며 "선거제 개혁안을 먼저 논의하고 합의제 민주주의가 자리잡으면 권력구조 관련 총리 추천 논의하는 게 순서이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그러면서 선거제 개혁 논의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기득권 양당의 어깃장 놓기가 극에 달했다"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아울러 "원내대표 합의문에 따른 통과 시한이 열흘도 남지 않았다. 원내대표간 공식적 합의는 지켜지는 국회 전통을 만들었으면 한다"며 "전향적 자세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