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손혜원 '셀프 면죄부' 주는 여당 결정 납득 어렵다"
나경원 "손혜원 '셀프 면죄부' 주는 여당 결정 납득 어렵다"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9.01.18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에서 더불어민주당이 목포 건물 투기 의혹이 불거진 손혜원 의원의 해명을 수용한 것에 대해 "셀프 면죄부를 주는 여당의 결정을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민 상식에 맞는지 묻고 싶다"며 "의혹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처음에는 주변 인물들이 목포에 매입한 건물이 10채로 알려졌는데 오늘 보도에는 15채 이상, 토지를 합하면 20건 이상이 된다고 한다"며 "투입 예산도 500억원이 아니라 1100억원에 달한다고 알려졌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규모뿐 아니라 과정에서도 의문점이 제기된다"며 "문화재 지정 논의와 발맞춰 건물 매입을 단계적으로 진행하고 국정감사 등에서 여당 간사 직위를 계획적으로 활용한 정황도 다수 드러났다. 일정 구역 전체를 문화재로 지정하는 유례없는 방식이 채택되기도 했다"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평범한 초선의 영향력을 훨씬 초월하는 일이다"며 "그래서 초권력형 비리가 의심된다고 하니 청와대에서는 매우 과민한 반응을 보여 의아할 따름이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아울러 손 의원 해명을 수용한 민주당 결정에 대해 "여당 내부에서도 반발이 만만치 않다"며 "이런 조치를 보면서 손 의원이 정말 힘이 센 게 아닌가 생각도 해본다"고 꼬집었다. 

나 원내대표는 또한 "문체위, 국토위, 행안위 등에서 손 의원이 예산 배정 과정, 문화재 지정 과정에 어떤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진상을 밝히는 게 먼저이다"며 "상임위 소집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여당이 이번에도 상임위 소집을 뭉개고 방어하고자 나선다면 의혹을 확대하는 것밖에 되지 않는다"며 "한국당은 손 의원 사건에 대해 윤리적 책임은 물론 법적 책임이 없는지도 면밀하게 살피고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