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캐슬' 대본 유출..."유포 자제해달라"
'SKY 캐슬' 대본 유출..."유포 자제해달라"
  • 김정하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1.17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SKY 캐슬)
사진=뉴시스(SKY 캐슬)

(김정하 기자) 1월 18일 방송되는 JTBC 금토극 'SKY 캐슬' 17회 대본 34쪽 분량 전체가 유출됐다.

'SKY캐슬' 측은 "대본 유출 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17회는 문제없이 방송될 것이다"라면서도 "정황이 밝혀지면 강력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1월 16일 밝혔다.

제작진은 "내용 유출에 대비해 스케줄을 공유하는 카페를 두 차례 재개설했다. 스케줄 표에도 신 넘버 외에는 촬영 내용을 명시하지 않고 있다. 대본도 일부 배우를 제외하고 파일이 아닌 책으로 배부했다"며 "현장에서도 보안을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대본의 관리와 보안에 책임을 지고 있는 제작진으로서 시청자들에게 죄송한 마음이다"라고 전했다.

'SKY캐슬' 측은 "추가 유포를 자제해달라"고 호소했다. "드라마의 화제성과 관심이 커지고 있는만큼 내용 유출과 같은 불미스러운 사태가 벌어지지 않도록 만전을 기했지만, 이번 주 방영본의 대본이 유출됐음을 확인했다. 유출 경위를 상세히 조사 중이다"라며 "시청자들의 시청권 보호를 위해 해당 내용의 무단 유포자들을 대상으로 강력히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16회에서는 '김혜나'(김보라)의 살인 용의자로 '황우주'(찬희)가 지목됐으며, '우주'의 엄마 '이수임'(이태란)이 입시 코디네이터 '김주영'(김서형)을 찾아가는 이야기가 그려져 긴장감을 높였다.

한편, 'SKY캐슬'은 대한민국 상위 0.1%의 명문가 사모님들의 자녀교육을 풍자적으로 그린 작품이다.

종방 4회를 앞두고 16회가 시청률 19.2%(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