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북미정상회담 급물살 탄다
2차 북미정상회담 급물살 탄다
  • 송승화 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9.01.16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김영철 곧 방미 고위급 회담
17일 워싱턴행 항공권 예약 확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 /뉴시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뉴시스

(송승화 기자) 2차 북미정상회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친서를 주고받으며 두 정상의 만남이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일행이 17일 워싱턴을 방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과 고위급회담을 하고 트럼프 대통령을 면담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 중국의 소식통에 따르면 김 부위원장은 17일 베이징에서 오후 6시 25분에 출발해 워싱턴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 현지시간 오후 6시 50분에 도착하는 유나이티드 에어라인 UA 808편을 예약했다.

백악관도 15일(현지시간) 2차 북미정상회담 시기와 장소가 아직 결정되지는 않았지만 많은 긍정적인 일이 일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2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된 미국의 소리(VOA)의 논평요청에 "대통령이 말했듯이 많은 긍정적인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좋은 관계를 구축해오고 있다. 미국과 북한 간의 대화는 계속된다"고 말했다.

백악관의 이 같은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주말 김정은 위원장에게 친서를 인편으로 보냈으며,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세부 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17~18일 워싱턴을 방문한다는 보도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앞서 CNN 국가안보 담당기자는 15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복수의 미국 소식통을 인용, "북한의 최고위급 협상가인 김 부위원장이 17일에 워싱턴에 도착할 것"이라며 "(김 부위원장이) 워싱턴에서 밤을 보내고 18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만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최선희 외무성 부상은 스웨덴으로 날아가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정책대표를 만나 2차 북미정상회담 의제를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